뉴스

profile_image
     
  • 익명

140억 가치 섹스토이 스타트업, 남성용 성인용품 도전한다

  • 23-02-25 22:30
  • 조회수 12
  • 댓글 0

섹스토이 제품을 만드는 영국의 스타트업 ‘미스터리 바이브’(MysteryVibe)가 성인용품에 대한 금기를 깨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그런 노력의 하나로, 이 회사는 종전 콕링(cork ring,음경 고리)의 기능을 훌쩍 뛰어넘는 신제품을 내놓는다.

 

최근 미스터리 바이브의 공동 창립자인 스테파니 알리스는 자사 브랜드 사상 첫 ‘음경용 성인용품’(pleasure product for penises, 남성용 성인용품)을 출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스터리 바이브는 세계 58개국에서 애용되고 있는 여성용 바이브레이터 ‘크레센도’를 선보이면서 출범했다. 이 제품은 구부릴 수 있는 첫 바이브레이터, 개인 맞춤형 바이브레이터로 통한다. 미스터리 바이브 사는 최근 엔젤투자가들로부터 150만 달러(약 16억 2천만원)를 추가로 펀딩 받았다. 이로써 이 회사가 펀딩 받은 자금은 총 400만 달러(약 43억 2천만원)에 이른다. 현재 미스터리 바이브 사의 기업 가치는 1,300만 달러(약 140억 4천만원)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에 미스터리 바이브 사가 내놓는 신제품의 이름은 ‘테누토’(Tenuto)이다. 초기 소비자 할인 가격은 85달러(약 9만2천원), 정가는 129달러(약 13만 9,600원)이다. 알리스는 “크레센도가 바이브레이터의 재설계라고 한다면, 테누토는 콕링의 재설계인 셈”이라고 말했다.

 

테누토는 남성들과 그들의 성관계 파트너들에게 모두 더 큰 쾌락을 안겨줄 수 있도록, 진동 모터 6개를 내장했다. 시장에 나와 있는 어떤 제품과도 다른 형태다. 부드럽고 매끄러운 소재로 만들어 음경 밑부분의 주변을 손쉽게 구부릴 수 있고, 고환 주변까지 연장되는 루프를 추가했다. 테누토는 음경의 민감한 밑부분은 물론 회음부(고환과 항문 사이의 부위)를 자극한다. 또 음경의 윗부분에도 진동 모터가 한 개 심어져 있어, 삽입성교 중 파트너에게 쾌락을 안겨줄 수 있다. 클리토리스·대음순·외음부에 대한 자극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테누토의 모터는 크레센도와 마찬가지로 개인의 선호에 따라 프로그래밍할 수 있다. 미스터리 바이브의 앱 기반 ‘바이브’ 라이브러리는 45만 회 이상 다운로드 됐다. 앨리스는 “두 사람의 몸이 똑같은 경우는 없기 때문에, 우리는 개인화를 극대화한 제품을 생산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예컨대 어떤 사람이 회음부 마사지 또는 음경 자체에 대한 추가 자극을 싫어할 경우, 해당 스위치를 끌 수 있게 하고 싶다는 것이다.

 

알리스는 “현재는 고객들의 데이터를 수집하지 않고 있으나, 앞으로 여건이 닿으면 수집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고객 데이터를 개인화 수준을 한층 더 높이는 데 활용하겠다는 것. 또 이 데이터를 활용하면 의사들이 오르가슴 장애·출산 능력 등에 대한 통찰력을 얻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알리스는 “섹스토이가 침실의 사물인터넷(IoT)과 결합할 수도 있다”고 밝히고, “그러면 섹스토이로 침실의 조명·온난방·음악 등을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신세계가 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영섭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날짜
2548 22 03-12
2547 24 03-12
2546 25 03-08
2545 26 03-08
2544 44 02-25
2543 42 02-25
2542 40 02-25
2541 46 02-25
2540 39 02-25
2539 41 02-25
2538 42 02-25
2537 44 02-25
2536 42 02-25
2535 40 02-25
2534 42 02-25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