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적출률 1위라는 불명예 재고돼야
뉴스  조회: 881회 24-02-27 05:23


지난 12월 4일 세종대학 광개토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14회 대한여성의학회 추계 학술대회'에서 강남여성병원 성영모 병원장은 '자궁절제술(Hysterectomy) 후 성 기능 장애'에 관한 주제로 1시간 가까이 강연을 진행했다.

성영모 원장은 "우리나라가 OECD 국가 중 자궁적출률 1위를 기록"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이러한 불명예는 재고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 주된 이유로 '여성의 성 기능' 보존을 들었다. 자궁경부암, 난소암, 자궁탈출증 등의 몇몇 질환을 제외하고, 여성의 성 기능을 보존하기 위해 자궁근종이나 선근증을 치료하는 데 있어서 무분별한 자궁적출은 재고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성 원장은 "자궁적출 후 여성성을 대표하는 자궁 상실에서 오는 우울증, 성욕감퇴, 노화촉진 등으로 인해 성적 만족도가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자궁적출 시 자궁경부는 성감을 위해 남겨 둬야 하며, 또한 자궁적출군과 정상군에 대한 성 기능, 성적 만족도에 대한 비교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듀크대학 연구팀이 30세 이상 47세 이하 900명 환자 가운데 46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35세 이전에 난소나 자궁을 절제한 여성은 자궁이 있는 여성에 비해 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등 신진대사 질환의 위험성이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 원장은 이러한 부작용에 더해 자궁적출이 여성의 성 기능 장애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산학기술연구회 2012년 자료에 따르면, 여성의 73%가 성 기능 장애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성 기능, 성 의사소통 및 교육수준에 따라 중년 여성의 성 만족에 영향을 크게 끼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특히 '여성 불감증(female anorganism)'은 성 기능 장애 중 유일하게 여성에게 해당하는 질환으로, 성관계마다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여성은 29%에 불과하며, 결혼 생활이 20년 이상 된 여성의 11%가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 원장은 이러한 "여성불감증 원인에는 심인성 원인이나 폐경기가 대표적이나 최근에는 고혈압, 심장질환, 골반손상 등 각종 질환 이외에도 질 및 자궁경부염증, 자궁내막증, 골반 내 염증 자궁후굴, 요실금, 자궁 적출 등 부인과 및 비뇨기계 질환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성 원장은 "자궁은 임신과 출산의 전유물이 아닌 여성 건강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기관"이라 강조하며, "임신과 출산뿐만 아니라 여성의 성적 만족의 극치감인 오르가슴과 자신감 회복을 위해서라도 나이와 상관없이 반드시 건강하게 보존 관리 돼야 한다"고 말했다.


에디터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남성’ 크기에 대해 알아야 할 7가지 사실
  •  남성의 성기의 사이즈에 대해선 많은 논란이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클수록 좋다는 것일 텐데 이는 사실과 다른 얘기다. 개인차가 있을 수밖에 없으며 ‘남성’의 사이즈는 만족스

  • 호주 여성, 남성보다 섹스토이 많이 쓴다
  • 호주 여성들은 남성보다 섹스토이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섹스토이 소매업체 러브허니가 전국 자위의 달 5월을 맞아 호주인 1,187명(남성 715명, 여성 47

  • 남자의 매력을 떨어뜨리는 행동 10가지
  • 매력을 올리기는 어렵지만 잃는 것은 한순간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매력을 올리려고 노력하기보다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최근 한 의류업체

  • 여자 의사가 진료하면 사망률 낮다
  • 여자 의사들이 남자 의사들보다 환자들을 더 잘 보살피며 사망률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흥미롭다. 미국 하버드 대학 연구팀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병원에 입원한 고령의 메

  • 뒷담화 나누면 건강에 좋다(연구)
  • 다른 사람의 흉을 몰래 보는 험담(뒷담화)이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체 ‘바이스 닷컴’은 이탈리아 파비아대학교의 연구 결과, 수다를 떨면서 다른 사람의 험담을

  • 정자 수는 줄었지만 그곳은 길어졌다?
  • 미국의 건강 의료 매체 '에브리데이헬스'는 최근 스탠버드 의대 연구팀이 조사한 남성 음경 길이의 변화에 대해 소개했다.미국 캘리포니아 스탠퍼드 의대 비뇨기과 교수이자 남성 생식의학

  • 다비드상의 페니스가 작은 이유
  • 고대 조각상들은 외모·신체 비율·육체 모두 완벽 일색이다. 단, 작은 페니스만 제외하고.예술사학자 엘렌 오레드슨은 “고대 그리스에서, 작은 페니스는 완벽했다”라며 “이상적인 그리스

  • 여성 55% '음주 후 성관계' 후회
  • 여성들은 세 잔 이상 음주를 한 경우 위험한 성적 일탈에 빠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55%는 음주 후 성관계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호주의 스마트폰

  • 섹스팅 하는 커플, 헌신성 낮고 관계 부실(연구)
  • 휴대전화로 음란한 메시지나 사진을 주고받는 행위, 이른바 ‘섹스팅’을 하는 연인 또는 부부는 포르노를 많이 더 보고, 헌신성이 더 낮고, 관계가 더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 아담의 성기뼈로 이브 만들었다?
  • 남성의 성기는 발기 시 뼈가 있는 것처럼 단단해지지만 실제로는 뼈가 없다. 그렇다면 원래부터 뼈가 없었던 것일까. 또 포유류 등 다른 동물들의 수컷에도 성기에 뼈가 없을까.   최

  • 실연의 아픔, 쉽게 이기려면 '이런 생각' 하라(연구)
  • 이별을 극복하는 것은 삶에서 가장 힘든 경험이 될 수 있다. 특히 그 슬픔이 뜻밖에 오랫동안 가시지 않을 때는 더욱 그렇다. 그러나 미국 콜로라도대학교 볼더캠퍼스의 최근 연구 결과

  • 누드로 휴가를 즐기는 5가지 방법
  • 파리는 최근 시의회의 승인을 받아 첫 누드공원 조성 계획을 추진 중이다. 파리 시민들이 누드를 즐기려면 내년 여름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누드 휴가’를 바라는 사람들을 위한 장소는 

  • 빨간 옷 입으면 자신을 더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연구)
  • 빨간 옷을 입은 사람들은, 적어도 푸른 옷을 입은 사람들보다 자신을 더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또 단순히 빨간 옷을 입는 것만으로도 남녀가 이성에게 더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독

  • 프로젝트 ‘이 보지를 보라’
  • 영국 예술 매거진 데이즈드는 지난 3월 인스타그램 프로젝트 ‘이 보지를 보라’를 시작한 에바 시러브와 첼시 존스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인스타그램 계정 ‘이 보지를 보라(@Loo

  • 대구의 관문에 ‘밝은 성인용품점’ 첫선
  • 보수적 도시 대구의 관문에 새 개념의 성인용품 전문점이 문을 연다.   성 전문 기업 바디로(대표 이성주)는 19일 대구 신천동 동대구복합환승센터 신세계백화점 정문 바로 건너편에

  • 핀란드인 20%, 두 달에 한 번 성관계
  • 핀란드에 사는 성인 5명 중 1명은 섹스를 두 달에 한 번밖에 갖지 않는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성교육 협회(Swedish Association for Sexuali

  • 부부·연인 서로 마사지 해주면 행복↑ (연구)
  • 전문가들에게서 마사지를 받으면 육체적·정신적 건강에 좋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그런데 한 걸음 더 나아가, 연인 또는 부부들이 서로 마사지를 해주면 행복을 증진하고

  • 각국에 설치된 이색 키스부스
  • 지난 해 DMZ에서 포착된 북한군의 키스 장면이 세계적인 화제였다. 보수적인 북한 사회조차도 사랑을 가로막을 수 없었던 것. 사랑의 멋짐을 아는 이들을 위해, 각국에 설치됐던 길거

  • 임신 중 부부관계가 건강에 좋은 이유 6가지
  • 태아에 미칠 영향을 우려해 임신 중 관계를 꺼려하는 부부가 많다. 그러나 매우 초기만 피하면, 임신 중 섹스는 유대감 향상과 체내 순환, 임신중독증 완화 등 장점이 더 많은 활동이

  • 한 손가락만으로 가린 누드 인증샷 유행
  •   한 손가락으로만 신체 주요 부위를 모두 가릴 수 있을까? 가능하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최근 나체 상태에서 한 손가락으로 가슴과 음부를 가리고 셀카를 찍는 원 핑거 챌린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