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존슨 베이비파우더, 난소암 위험
뉴스  조회: 530회 24-02-27 12:56


지난 2월, 제약사 존슨&존슨은 세인트루이스 법원으로부터 베이비파우더 사용으로 난소암에 걸린 재클린 폭스의 가족에게 총 7천2백만달러(한화 833억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헬스 에디터 수잔 린쿠나스는 이 사건이 음부 냄새를 부끄러워하는 문화 탓이라는 칼럼을 썼고, 미 매체 ‘더 컷’에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됐다.

 

존슨&존슨사는 이같은 혐의로 1200여건의 소송에 걸린 상태다. 고소인들은 “이 회사는 베이비파우더·샤워투샤워 제품 성분 중 탈크가 난소암을 유발시킨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반면 광고에서는 ‘냄새 제거를 위해 매일 뿌리세요(1998)’등 지속적으로 여성 위생 상품으로 광고했다”고 지적했다. 폭스 역시 십대 때부터 음부 냄새를 제거하려고 속옷에 베이비파우더를 뿌렸다가 난소암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비파우더 설명서에는 몸 표면에만 사용하라고 되어 있다. 하지만 몇 연구자들은 이 제품을 회음부에만 발라도 난소암 위험이 높아진다고 보고했다. 관련 전문가들은 “존슨&존슨사가 적어도 고객에게 이러한 연관성을 고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린쿠나스는 “여성들이 베이비파우더를 쓴 이유를 아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성들은 사회에서 질 냄새가 불쾌한 것이고, 향수·질 세척·여성 청결제 등을 써야 한다고 배운다. 하지만 이런 제품들이 질 염증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서 “우리는 생식기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세대다”라며 “당신은 탈크 성분을 옥수수 전분으로 대체한 파우더를 쓰고, 상쾌함과 깨끗한 기분을 느낄 수는 있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사회의 시선을 의식해 관리한다면, 왜 그것을 멈추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무성애자도 '성적 판타지' 있다(연구)
  • 다른 이에 대해 성적으로 끌림을 전혀 느끼지 않는 이른바 ‘무성(無性)’ 현상에 대해서는 알려져 있는 것이 별로 없다. 과학자들이 이에 대해 연구한 것은 불과 10년 안팎으로 그

  • 출산 후 외음부에서 모유가…원인은?
  •   외음부에서 모유가 나오는 여성의 사례가 학계에 보고돼 관심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오스트리아의 29세 산모. 이 여성은 둘째 아이를 출산한 뒤 4일 뒤 외음부에서

  • 호주 젊은 남성 3명 중 1명 ‘왜곡된 성의식’ 심각
  • 호주 젊은 남성 3명 중 1명은 강간 피해자가 실제로는 합의된 성관계를 해놓고 나중에 후회하는 거라고 생각하는 등 성의식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왕립 멜버른 공과대학

  • 멋진 성생활 하려면 '꼼꼼한 계획' 세워라(연구)
  • 멋진 성생활의 비결은 잠자리를 꼼꼼하게 사전 계획하고, 철저하고 성실한 태도를 취하는 데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보훔루르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대부분 이성애자

  • CDC, 성관계 가이드라인 공표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카 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공표했다고 뉴욕매거진의 패션지 더 컷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리나라에서도 22일 첫

  • '딥페이크' 기술로 일반인 야동 만들겠다는 회사 논란
  • 인공지능(AI)으로 영상을 합성·조작하는 기술인 ‘딥페이크’ (deepfake)를 이용해 일반인이 출연하는 포르노를 만들겠다는 회사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포르노

  • 부모의 성적 지향, 아이에 영향 없어
  • 부모의 성적 지향이 어린이의 행동에 영향을 주지 않으며, 오히려 부모의 양육 스트레스와 다른 적응 문제가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핑크뉴스는 아동기의 초중

  • "여성의 질 냄새, 남성 흥분시킨다"
  • 여성의 질 냄새는 파트너를 흥분시킬 수 있다. 질 세척제의 범람으로 체취에 대한 불안감을 가질 수 있으나, 질병으로 질 냄새가 변질되지 않았다면 음부의 자연향을 꺼릴 이유는 없다.

  • 캐나다 앨버타 주 의회, 포르노 위해성 조사
  •   캐나다 앨버타 주 의회에서 폭력적이고 음란한 온라인 콘텐츠가 어린이와 젊은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M-47’이라는 이름의 이 제안은 초당적인 지지

  • 생리주기, 인지기능에 영향 없다(연구)
  • 여성의 생리주기가 두뇌의 인지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생리주기는 뇌를 혼란 상태에 빠뜨려 불안감 등 많은 부작용을 빚는다는 게 지금까지의 통설이었다.   독일

  • 나체사진 공유 데이팅 사이트 英서 인기
  • 나체 사진을 공유하는 짝 짓기 사이트가 영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누디스트프렌즈(NudistFriends)’라는 이 사이트는 싱글 남녀들에게 좋아하는 나체주의(naturist) 

  • 끔찍한 '여성 할례' 아직도 행하는 이유
  • 여성의 질의 클리토리스를 잘라내는 ‘여성 성기 절제(female genital mutilation, FGM)’가 인도네시아에서 성행하고 있는 가운데 딸을 가진 절대다수의 엄마들이

  • 전 세계 여행하며 셀프 누드 찍는 SNS 스타
  • 지구촌 곳곳의 명승지를 찾아다니면서 누드 사진을 찍는 여성이 있어 화제다. 폴란드의 마그달레나 우신스카라는 이 여성은 이렇게 찍은 자신의 누드 자신을 인스타그램에 실어 팔로워를 1

  • 美 동성애자, 콘돔 미착용 관계 크게 증가
  •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대한 강력한 예방·치료법의 영향 때문에 미국 동성애 남성들의 ‘안전한 섹스’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최근 부쩍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구결과에

  • 로봇과 사랑에 빠질 수 있을까?
  • 인간들이 섹스 로봇과 이미 사랑에 흠뻑 빠졌다는 주장이 나왔다. 섹스돌 ‘사만타’를 만든 제작 회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초현실적인 섹스 로봇은 매우 매력적이어서, 건장한 남성들이 이

  • “30년 뒤, 로봇과의 섹스 대중화될 것”
  • 앞으로 30년만 지나면 사람 간의 섹스보다 로봇과의 섹스를 더 즐기게 될 것이라는 미래학자의 전망이 나왔다. 미래학자인 이안 피어슨 박사는 ‘섹스의 미래’에 관한 보고서에서 로봇과

  • 성폭력, 영장류 DNA에 박혀있다?(연구)
  • 성폭력 등 성적인 괴롭힘은 인간의 DNA에 깊숙이 뿌리박혀 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개코원숭이(baboon)에 대한 연구 결과 밝혀졌다.   프랑스 툴루즈의 고등과학연구소(IA

  • 탈모의 원인 DHT 호르몬을 억제하면 발기부전?
  • 의사들이 탈모 치료를 하면서 환자들로부터 자주 듣는 질문이 있습니다. 짐작되시죠? 바로 탈모약을 복용하면 정말로 성욕과 성 기능에 문제가 생기느냐 하는 것입니다. 아마 탈모약을 복

  • 중세시대 난임 치료법, '이것' 먹었다(연구)
  • 중세 시대에는 난임(불임) 치료제로 ‘고양이의 마약 간식’이라는 풀 ‘캣닢’(Catnip)과 말린 돼지 고환이 쓰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엑시터대학교 사학과 캐서린 라이더 교수

  • "몸을 캔버스로…" 차별에 저항하는 프로젝트 화제
  • 사람의 몸을 캔버스로 이용해 성·인종 등 각종 차별에 맞서는 ‘나는 피곤해’(I'm Tired) 프로젝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보디아트 프로젝트는 2015년 여름,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