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댕이
매력있는여자  조회: 317회 23-02-28 23:42


어떤 여자가 너무나 과묵하여, 섹스를 할때도 '나 잡아드시우'하면서 아무 소리도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누워 있었다. 도저히 남편이 이런 여자하고는 재미가 없어서 못 살것같아서, 그 여자를 내 쫓기로 결심을 했다. 결국 소박을 당할 여자는 남편응을 따라서 배에 태워져서 친정으로 갈 형편이었다.

배에 타기전, 백사장을 거니는데, 갑자기 남편이 마지막 한번하고 싶은 생각이 나서, 부인과 한번했다. 그런데 모래위에서 하는지라 여자의 등이 모래에 찔려서 아팠다. 여자는 몸을 요동을 치고, 소리를 질렀다.

남편은 부인을 데리고 집에 왔다. 전혀 전과는 다르게 교태를 부리며 하는 것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친정에 보낼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열린1페이지 2페이지 3페이지 맨끝

검색